"밥 다 먹고 수저 까나", '물가 급등'에 尹대통령 '뒷북' 선제적 조치
상태바
"밥 다 먹고 수저 까나", '물가 급등'에 尹대통령 '뒷북' 선제적 조치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6.13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후보 시절 文정부에 "물가대책 주력하라"고 했던 尹대통령, '위기 관리' 시험대 올라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최근의 물가 급등(5%대) 현상은 경유·휘발유 등 유류를 필두로 식품류에서도 두드러지면서, 시민들은 이처럼 '월급 빼고 다 오른 현상'에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마트에서 장을 한 번 봐도 높아진 물가를 실감하고 있는 상황인데 윤석열 대통령은 '선제적 조치를 하라'며 '뒷북'으로 읽히는 지시를 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13일 오후 용산 청사에서 취재진에게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에 대해 브리핑했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참모들에게 "물가가 오르면 실질임금이 하락하니 선제적 조치를 통해 서민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는 방안을 찾으라"고 지시했다. 그는 "미국은 지난해 같은달 대비 8.6% 물가가 오르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은 9.2% 수준으로 아주 가파르게 (물가가) 뛰고 있다"라며 물가 관리를 당부했다.

최근의 물가 급등(5%대) 현상은 경유·휘발유 등 유류를 필두로 식품류에서도 두드러지면서, 시민들은 이처럼 '월급 빼고 다 오른 현상'에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마트에서 장을 한 번 봐도 높아진 물가를 실감하고 있는 상황인데 윤석열 대통령은 '선제적 조치를 하라'며 '뒷북'으로 읽히는 지시를 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의 물가 급등(5%대) 현상은 경유·휘발유 등 유류를 필두로 식품류에서도 두드러지면서, 시민들은 이처럼 '월급 빼고 다 오른 현상'에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마트에서 장을 한 번 봐도 높아진 물가를 실감하고 있는 상황인데 윤석열 대통령은 '선제적 조치를 하라'며 '뒷북'으로 읽히는 지시를 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의 '선제적 조치' 주문은 이미 물가가 많이 오른 상황에서 '뒷북'이 아니냐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경유·휘발유 가격은 올초부터 오르기 시작했으며, 지난 2월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급등했다.

석유값 상승은 식품 등 다른 물가 상승에도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 석유가 포함되는 제품은 물론 운송비도 대폭 상승해서다. 최근 들어 휘발유와 경유 모두 리터당 2천원을 넘겼으며 기존 최고가까지 경신했다. 2,100 원대도 얼마 남지 않아 시민들이 차를 몰고 나가기 더욱 부담스러워진 상황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물가에 대한 '선제적 조치'를 지시하려면 최소한 취임 직후 바로 했어야 했다. 이미 대선 전에도 물가 대폭 상승은 시급한 민생 현안이었던 만큼 명백한 '뒷북 지시'로 읽힐 수밖에 없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이날 페이스북에 "물가가 오른 지가 언제인데 이제 와서 대책을 마련한다면서 하는 말이 '선제 조치'란다"며 "밥 다 먹었는데 수저 까는 소리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다른 네티즌들도 "선제가 무슨 말인지 몰라서 선제타격이라고 한 건가" "대변 누기 전에 선제조치로 닦는다는 소리랑 뭐가 다른가" "죽고 나면 응급치료하겠군" 등 냉소적 반응을 쏟아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문재인 정부를 향해 "물가대책에 주력하라"고 한 바 있다. 당시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약 3개월 전이었다.

석유값 상승은 식품 등 다른 물가 상승에도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 석유가 포함되는 제품은 물론 배송비도 대폭 상승해서다. 최근 들어 휘발유와 경유 모두 리터당 2천원을 넘겼으며 기존 최고가까지 경신했다. 2100원대도 얼마 남지 않아 시민들이 차를 몰고 나가기 더욱 부담스러워진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석유값 상승은 식품 등 다른 물가 상승에도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 석유가 포함되는 제품은 물론 배송비도 대폭 상승해서다. 최근 들어 휘발유와 경유 모두 리터당 2천원을 넘겼으며 기존 최고가까지 경신했다. 2,100원대도 얼마 남지 않아 시민들이 차를 몰고 나가기 더욱 부담스러워진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15일 페이스북에 “밥상 물가와 연료 가격 등이 크게 들썩이며 안 그래도 코로나로 골이 패인 국민 생활에 주름이 늘어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돈 뿌리기를 그만하고 물가대책에 주력하라”고 촉구했었다.

당시 윤석열 대통령은 "특히 서민이 민감하게 여기는 품목들의 가격 급등 현상과 관련하여 정부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는 서민에게 중요한 식료품이나 생활물가 상승에 대해서도 미리 대비하지 못하고, 가격이 오른 후에서야 황급히 대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또 “지금이라도 정부는 이성적이고 계획성 있는 정상적인 재정집행을 통해 물가를 자극하지 않아야 한다”며 “글로벌 공급망 체계에 대한 보다 면밀한 검토와 농산물 가격 안정을 위한 보다 선제적인 정책을 집행해야 한다”고 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를 향해 이같이 지적했을 당시엔 지금보다 물가상승폭은 낮았다. '월급 빼고 다 오르는' 고통스러운 상황에서 '스태그플레이션(물가상승-경기침체 동시)' 공포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정 책임자인 윤석열 대통령이 '뒷북'으로라도 수습책을 마련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즉 정부의 위기관리능력이 얼마나 되는지 파악할 수 있는 시험대에 오른 것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