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만 때리는 윤석열·국힘측 '뻔한' 계산과 속내
상태바
MBC만 때리는 윤석열·국힘측 '뻔한' 계산과 속내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10.04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죄 판결 났는데 'PD수첩 광우병 보도' 시비거는 이유, "30%가 충분히 피를 보면서 만족하면 뒤집을 수 있다?"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욕설' 파문과 관련, 대통령실은 이를 그대로 보도한 MBC를 향해 보도경위를 캐묻는 질의서를 보내고 국민의힘에선 MBC를 대검찰청에 전격 고발하고 나서는 등 파장을 더욱 키우고 있다. 국민의힘 일부 정치인들은 지난 2008년 'PD수첩'의 광우병 보도와 연관시키며 폄훼를 이어가고 있는데, 정작 'PD수첩'의 보도는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났다는 점이다.

이를 두고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전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한겨레TV'에 출연해 "국민의힘이 자꾸 광우병 얘기를 꺼내는 이유는 간단하다"라며 "그 때처럼 다시 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고 본 것"이라고 짚었다.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욕설' 파문과 관련, 대통령실은 이를 그대로 보도한 MBC를 향해 보도경위를 캐묻는 질의서를 보내고 국민의힘에선 MBC를 대검찰청에 전격 고발하고 나서는 등 파장을 더욱 키우고 있다. 국민의힘 일부 정치인들은 지난 2008년 'PD수첩'의 광우병 보도와 연관시키며 폄훼를 이어가고 있는데, 정작 'PD수첩'의 보도는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났다는 점이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욕설' 파문과 관련, 대통령실은 이를 그대로 보도한 MBC를 향해 보도경위를 캐묻는 질의서를 보내고 국민의힘에선 MBC를 대검찰청에 전격 고발하고 나서는 등 파장을 더욱 키우고 있다. 국민의힘 일부 정치인들은 지난 2008년 'PD수첩'의 광우병 보도와 연관시키며 폄훼를 이어가고 있는데, 정작 'PD수첩'의 보도는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났다는 점이다. 사진=연합뉴스

김성회 소장은 대통령실이 공문 수신자로 MBC 박성제 사장과 박성호 보도국장의 이름을 집어넣고 국민의힘 고발장에도 역시 같은 이름을 명시한 데 대해 "누가 공문에 사장 이름을 쓰느냐"라며 "적출해야하는 사람 이름을 명시한 것이다. 민주당의 첨병노릇을 하고 있는 언론노조가 장악하고 있는 MBC가 문제이기 때문에 언론노조가 장악하지 못하게 바꾸면 되고 예전 김재철 사장의 전례가 있지 않느냐고 이렇게 몰아가려는 것"이라고 짚었다.

김성회 소장은 "저 노조에 휘둘리는 경영진을 다 파내고 거기에 옛날마냥 김재철같은 사람을 집어넣어서 다시 MBC를 바꾸면 된다라는 생각(일 것)"이라며 "그래서 광우병 얘기를 자꾸 꺼내고 있는 것이고 관련자들에 대한 압수수색 구속 다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성회 소장은 "옛날에도 (PD수첩의 광우병 보도가)무죄판결 받았다고 하는데, 4~5년 뒤에 받잖나"라며 "지금 당장 윤석열 정부 운영하는데 있어서 MBC 장악할 수 있는 기회인데 이거 그냥 밀고 가는 것"이라고 짚었다. 즉 이명박 정부 시절 '김재철 사장' 체제로 MBC를 장악했던 사례를 다시 꿈꾸고 있다는 것이다. 

김성회 소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자신의 욕설을 부정하는 데 대해 "권력자들의 권력속성을 봐야 하는데, 이XX라고 했다는 걸 자기가 모르겠나. 잘 안다"라며 "그런데 시중에 돌아다니는 세 부류의 인간이 있다. 이 XX를 인정하는 사람이 있고, 마지 못해 인정하는 사람이 있는데, 또 내 귀에 들리지 않는다는 사람들도 있다"라고 했다.

김성회 소장은 "그런데 권력자들은 '내 귀에 들리지 않는다'는 사람을 좋아한다"라며 "즉 대중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오직 주군만을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하는 사람. 이게 진정한 내 편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즉 윤석열 대통령 주위엔 직언이 아닌 그가 듣기 좋아하는 이들만 가까이 하고 있다는 지적인 것이다. 

김성회 소장은 "모두가 들리지만 '내 귀엔 들리지 않아'라고 말하는 순간 비이성적이라고 국민들에겐 욕을 먹지만 권력자 입장에선 어떠한 상황에서도 나를 배신하지 않고 내 편으로 같이 갈 사람은 이렇게 뻔뻔한 사람들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그래서 그 구조안에 들어와 있는 사람들이 '우리가 한 팀이'라고 뭉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윤핵관, 윤핵관 호소인 등 이런 사람들이 뭉쳐 한 팀이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회 소장은 "옛날에도 (PD수첩의 광우병 보도가)무죄판결 받았다고 하는데, 4~5년 뒤에 받잖나"라며 "지금 당장 윤석열 정부 운영하는데 있어서 MBC 장악할 수 있는 기회인데 이거 그냥 밀고 가는 것"이라고 짚었다. 즉 이명박 정부 시절 '김재철 사장' 체제로 MBC를 장악했던 사례를 다시 꿈꾸고 있다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김성회 소장은 "옛날에도 (PD수첩의 광우병 보도가)무죄판결 받았다고 하는데, 4~5년 뒤에 받잖나"라며 "지금 당장 윤석열 정부 운영하는데 있어서 MBC 장악할 수 있는 기회인데 이거 그냥 밀고 가는 것"이라고 짚었다. 즉 이명박 정부 시절 '김재철 사장' 체제로 MBC를 장악했던 사례를 다시 꿈꾸고 있다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김성회 소장은 또 "대통령 머릿속에는 수사검사로서의 모든 난관이 부딪쳐 올 때 이것을 극복하는 것은 맨 마지막 순간 노렸던 타겟을 불러다 조사하고,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해서 수갑채우는 순간 승리해왔던 경험이 있잖나"라고 짚었다.

김성회 소장은 "그 대상자는 MBC, 이재명 대표,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정부 때 비서실장들 이 사람들 중 두세 달안에 승부봐서 구속시킬 수 있는 사람 있으면 이대로 가도 된다. 30%가 충분히 피를 보면서 만족하면, 이대로 끌고 갈 수 있다고 생각하고 한 방에 뒤집을 수 있다는 생각 아직도 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성회 소장은 그러면서도 "세상은 수사만으로 돌아가는 게 아니다. 검사로선 박수받겠지만 그동안 망가진 경제와 물가와 이런 것들은"이라며 "주가가 미치는 영향이라는 것을 본인은 아내분에게 좀 배우면 될텐데"라고 직격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29일 MBC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고발 대상은 박성제 MBC 사장과 박성호 보도국장 등 4명이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파문을 두둔하며,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TF를 발족하기도 했다. 

함께 출연한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도 "대통령의 발언은 적반하장이라 볼 수밖에 없다. 본인이 얘기했잖나. 본인이 제일 잘 알 거 아니냐"라며 "그런데 본인은 선택적으로 기억이 난다 안난다(앞의 욕설은 기억이 안 나는데, 바이든이라곤 안 했다) 이렇게 얘기하시면 어떡하나"라고 지적했다.

장성철 소장은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그러면 입증책임이 있잖나. 대통령실에서 우리나라 최고의 언어분석 전문가를 동원해서 그 기관에 맡겨 '이거 정말 정확한 단어 다 써달라'고 안 하면서 우기는 거 아닌가"라고 짚었다.

장성철 소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국민의힘 등을 겨냥해 "억지주장"이라며 "왜냐하면 합리적인 객관적인 데이터나 증거자료를 가지고 '국민들에게 믿어주세요'하는 것이 아니라 '안했다니까 믿어달라고요'(하는 건)합리적인 게 아니잖나"라고 지적했다. 사진=고승은 기자
장성철 소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국민의힘 등을 겨냥해 "억지주장"이라며 "왜냐하면 합리적인 객관적인 데이터나 증거자료를 가지고 '국민들에게 믿어주세요'하는 것이 아니라 '안했다니까 믿어달라고요'(하는 건)합리적인 게 아니잖나"라고 지적했다. 사진=고승은 기자

장성철 소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국민의힘 등을 겨냥해 "억지주장"이라며 "왜냐하면 합리적인 객관적인 데이터나 증거자료를 가지고 '국민들에게 믿어주세요'하는 것이 아니라 '안했다니까 믿어달라고요'(하는 건)합리적인 게 아니잖나"라고 지적했다.

장성철 소장은 "이건 억지 강요"라며 "대통령실은 그래선 안 된다는 생각이 들고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진상규명TF에 있는 분들이 그런 식으로 억지주장하게 되면, 비상식적이고 비합리적인 어거지만 쓰는 정당으로 낙인찍힐 것 같다"라고 짚었다.

장성철 소장은 또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TF에 참여하고 있는 의원들 대다수가 '국민의힘 텃밭' 지역구 정치인들임을 지적하기도 했다. 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대출 의원(경남 진주갑)을 비롯해 윤한홍(경남 창원마산회원)·박성중(서울 서초을), 윤두현(경북 경산)·최형두(경남 창원마산합포) 의원 등은 모두 국민의힘이 상당히 유리한 지역구 국회의원들이다.

장성철 소장은 "공천 받으면 다 되는 사람들이 주축"이라며 "그래서 '위에서 대통령 화났으니 이거 쎄게 해야 돼' 이래서 밀어붙이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