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파' 이수진 "이재명 꼭 당대표 해야, 당원들 힘 모아주시라"
상태바
'개혁파' 이수진 "이재명 꼭 당대표 해야, 당원들 힘 모아주시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6.07 00:0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에게 거짓으로 누명까지 씌운 의원들, 설득과 토론으론 죽었다 깨어나도 안 바뀌어"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 개혁파인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은 최근 국회에 입성한 이재명 상임고문을 향해 "꼭 당대표 하셔야 한다"며 적극적으로 당대표 출마를 권유했다. 

이수진 의원은 5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유용화의 생활정치'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만약에 지금 당대표 안 나가면 지금까지 이재명이 한 것이 다 물거품 된다. 그래서 당 개혁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니까 지지자들이 이재명을 외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수진 의원은 "만약 이재명 그분이 주저앉아버리면 지금까지 당을 장악하려는 분들이 이재명의 정신으로 할 일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 개혁파인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은 최근 국회에 입성한 이재명 상임고문을 향해 "꼭 당대표 하셔야 한다"며 적극적으로 당대표 출마를 권유했다. 그는 "만약 이재명 그분이 주저앉아버리면 지금까지 당을 장악하려는 분들이 이재명의 정신으로 할 일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 개혁파인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은 최근 국회에 입성한 이재명 상임고문을 향해 "꼭 당대표 하셔야 한다"며 적극적으로 당대표 출마를 권유했다. 그는 "만약 이재명 그분이 주저앉아버리면 지금까지 당을 장악하려는 분들이 이재명의 정신으로 할 일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수진 의원은 이재명 고문이 대선후보로 선출된 데 대해 "그 분이 무슨 대단한 권력 갖고 있는 것도 아닌데, 갑자기 지지자들이 생겼다"라며 "시대정신을 갖추고 있어서"라고 짚었다. 그는 "기회와 자산의 불평등이 커지면 좌절하고, 정말 살기싫은 사람들이 너무 많을 것"이라며 "그러면 경제든 뭐든 더 이상 성장할 수가 없다. 거기서 (이재명 고문이)기본소득 (의제)갖고 나왔다"라고 했다.

이수진 의원은 "(이재명 고문은)불평등을 줄이고 누구든 출발점을 더 평등하게 해보자. 그런 정신을 얘기했고 이게 우리가 나아갈 바"라며 "특히 북유럽이 그렇잖나. 정말 탄탄하게 지탱되는 나라고 출산율도 높잖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에 그런 사람 있었나?"라고 반문하며 "개혁 안할 수가 없기에 이재명 그 분을 지지하고 희망이라 하는 것이다. 제발 그것 좀 기억해주시길 바란다"라고 했다.

이수진 의원은 이재명 고문을 반대하는 당내 세력에 대해선 "그 분들은 이미 본인들이 기득권 세력으로 안주하고 있다"며 "국민들은 진짜 그 힘든 것을 해결해달라고 국회의원으로 뽑아놓은 건데, 특권으로 안주하고 있다"라고 직격했다. 

이수진 의원은 "개혁하는 건 고통스럽고 힘들다. 기득권 세력으로부터 엄청난 공격을 받아야하는 것"이라며 "이재명 그 분은 얼마나 깨지고 누명 쓰면서 여기까지 왔나"라고 대비했다. 그는 "다수 국회의원들은 힘든 길을 자처해서 가고 싶어하지 않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수진 의원은 민주당원들을 향해선 "민주당을 흔들 정도로 푸시 많이 해주셔야 한다"며 "이재명 아니면 답이 없다는 걸, 너무나 확실하게 보여주셔야 한다"라고 요청했다.

이수진 의원은 민주당원들을 향해선 "민주당을 흔들 정도로 푸시 많이 해주셔야 한다"며 "이재명 아니면 답이 없다는 걸, 너무나 확실하게 보여주셔야 한다"라고 요청했다. 민주당 중앙당사 입구에 놓인 '개딸(개혁의딸)' 들이 보낸 이재명 고문 응원화환. 사진=연합뉴스
이수진 의원은 민주당원들을 향해선 "민주당을 흔들 정도로 푸시 많이 해주셔야 한다"며 "이재명 아니면 답이 없다는 걸, 너무나 확실하게 보여주셔야 한다"라고 요청했다. 민주당 중앙당사 입구에 놓인 '개딸(개혁의딸)' 들이 보낸 이재명 고문 응원화환. 사진=연합뉴스

이수진 의원은 "원내에선 해결책 없다. 이재명 그분에게 거짓으로 누명까지 씌우고 그럴 정도의 분들은 국회에서 설득과 토론 가지곤 죽었다 깨어나도 안 바뀐다"라며 "그래서 당원분들이 나서야 하고 이재명 그 분 앉혀놓으면 지금보다 덜 힘들 것"이라며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수진 의원은 '이재명 책임론'을 꺼내드는 이낙연계 의원들로 인해 당이 크게 분열되고 있다는 여론에 대해선 "실제로 그런 상황은 아니다"라며 "몇 분이 인터뷰를 하면서 이재명 의원에 대한 발언을 자제 안한 것 때문에 원내 전체가 요동치는 것처럼 하는데, 사실 집단지성의 힘으로 버티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이수진 의원은 조중동과 같은 언론의 속내에 대해 "분열이 심각해져서 민주당이 삐걱거리기를 바라고 있을 것"이라면서도 "세 번 연속의 선거패배를 겪고도 삐걱거리지 않으면 그게 더 이상한 당"이라고 받았다. 그는 "무엇 때문에 진 것인지 서로 그걸 인정해야 바로잡히지 않겠나"라며 "그런 작업이 시작된 건데 조중동은 그게 아니라 괜히 이재명 의원을 헐뜯는 걸로 비춰지길 바라는 것"이라고 짚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현천 2022-06-07 18:14:35
공천권이 곧 당권이다. 당권을 장악하지 못하면 이재명의 앞날은 없다.

2022-06-07 08:25:20
이재명이 당대표해서 민주당응 개혁해야한다. 그래야 당도 나라도 바뀐다.

ㅁㄴㄹ 2022-06-07 01:35:12
그래서 이재명 정신이 도대체 뭐임? 들을 때마다 뭔 소린가 싶음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