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6 14시 기준

한국 확진자 1,146

한국 퇴원자 22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66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홍익표, 윤석열 겨냥 '직격탄'.. "유시민 경제범죄 저질렀나, 왜 계좌 보나?"
상태바
홍익표, 윤석열 겨냥 '직격탄'.. "유시민 경제범죄 저질렀나, 왜 계좌 보나?"
유시민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 들여다봐".. 검찰 "계좌추적한 적 없다"
  • 정현숙 기자
  • 승인 2019.12.2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검찰의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사찰 의혹과 관련해 "유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고소·고발을 당한 것은 경제범죄가 아닌데 왜 계좌를 보느냐"고 따져 물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홍익표의원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홍익표의원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하고 있다.

홍 수석대변인은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찬성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도중 전날 유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밝힌 해당 의혹과 관련한 내용을 이렇게 언급하며 논평을 통해서는 검찰에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는 국회 토론에서 "검찰은 (사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통장을 진짜 안 본 건지 공식적으로 이야기했으면 좋겠다"라며 "제가 어제 직접 유 이사장과 통화를 했다. 유 이사장이 검찰이 계좌를 살펴본 것에 대해 나름대로 꽤 근거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혹시 노무현재단에 고액 후원을 한 사람이 있다면 '재단을 통해 공직 자리를 받으려 했다'는 내용을 쓰려고 했느냐. 또 하나의 스토리를 만들고 싶은 것 같다"며 "이런 게 검찰권 남용"이라고 꼬집었다.

홍 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제가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다"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반대하지 않는다"라고 단언했다.

이어 "그러나 검찰은 지금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겠다고 하면서 이 사람 저 사람 물어뜯고 먼지털기식 수사를 하고 있다"고 검찰을 향해 직격했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4일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서는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제 개인 계좌, 제 처 계좌도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라면서 "다만, 검찰의 재단 계좌 조사 사실만 확인했고 개인 계좌 조사 여부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유 이사장이 알릴레오 방송으로 검찰의 사찰 의혹을 제기하자, 서면 브리핑을 통해서도 "검찰은 부당한 사찰과 뒷조사로 수사권을 남용하고, 정치보복을 도모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인권을 보호하는 수사기관이 아니라, 사찰과 뒷조사가 횡행하는 흥신소로 전락했음을 보여주는 엄중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또 "이는 광범위한 계좌추적을 통한 뒷조사로 먼지라도 나오면 개인의 삶과 인격을 파괴하겠다는 사적 복수를 의도하는 것이라는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라고 비판했다.

검찰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즉각 반박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입장문에서 "검찰은 노무현재단, 유시민,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라며 "법 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악의적 허위 주장을 이제는 중단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