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이재명 대신 화살 맞기도 해야하지 않을까"
상태바
박찬대 "이재명 대신 화살 맞기도 해야하지 않을까"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11 18:26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원 요구사항 누구보다 많이 받아들이고, 이해하는데 자신이 최적"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박찬대 의원은 선출될 시 "이젠 날아오는 화살을 (이재명 당대표 후보)대신 막아줄 뿐만 아니라 필요하다면 대신 맞기도 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민주당 차기 당대표로 이재명 의원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자신이 '이재명 당대표'를 보좌할 수 있는 최적의 최고위원이라는 것을 강조한 셈이다.

박찬대 의원은 10일 '이동형TV'에 출연해 "대선 때부터 (이재명 의원이)지금까지 안팎으로부터 얼마나 많은 화살을 맞았나. 그걸 제가 토론으로 아니면 대변인으로 제가 쭉 그걸 방어해왔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 선대위 수석대변인을 맡으며, 이재명 의원과 인연을 맺어왔다.

박찬대 의원은 이재명 의원에 대해 "우리당의 자산이자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기 위한 최적의 당대표 후보"라고 극찬하며 "누구보다 그 사람을 잘 알고 또 소통할 수 있고 같이할 수 있는 최적의 최고위원 아닐까"라고 했다. 그는 "강한 리더십을 가지고 있는 이재명과 함께 유능한 민생정당 만드는데 최적"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그의 후원회장을 이재명 의원이 맡고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박찬대 의원은 선출될 시 "이젠 날아오는 화살을 (이재명 당대표 후보)대신 막아줄 뿐만 아니라 필요하다면 대신 맞기도 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민주당 차기 당대표로 이재명 의원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자신이 '이재명 당대표'를 보좌할 수 있는 최적의 최고위원이라는 것을 강조한 셈이다. 사진=박찬대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박찬대 의원은 선출될 시 "이젠 날아오는 화살을 (이재명 당대표 후보)대신 막아줄 뿐만 아니라 필요하다면 대신 맞기도 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민주당 차기 당대표로 이재명 의원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자신이 '이재명 당대표'를 보좌할 수 있는 최적의 최고위원이라는 것을 강조한 셈이다. 사진=박찬대 의원 페이스북

박찬대 의원은 자신이 최고위원으로 선출될 시 "기존의 여의도 정치 문법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당내 민주주의 확장하는데 있어 주변의 눈치를 좀 덜 볼 거 같다"고 했다. 그는 "지금 우리당의 가장 큰 문제점 중의 하나가 당원들 문자폭탄이나 당사 앞의 시위에 대해 대부분의 국회의원들이 불편해한다"며 "그런데 당원들은 그 방법 말고는 자신들의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라고 짚었다.

박찬대 의원은 "당내 민주주의와 관련해 당원들의 요구사항을 누구보다 많이 받아들이고, 그것을 이해하는데 최적이 아닐까"라고 자신의 장점을 강조했다. 이는 당원들이 당내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박찬대 의원은 "이젠 말로만 당의 주인이 당원이라 하는 것은 당원들에게 좋게 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이재명식 말로 반드시 실천 통해서 효능감 느끼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박찬대 의원은 "지금 당심은 국회의원 발언에 기초하고 있다라고 하는데 요즘 일이 아니다. 원래 있어 왔었다"라며 "전엔 당원들이 국회의원들 하는 말에 사실 그러려니 했던 거 같고, 국회의원들은 문자폭탄에 대해 별로 위협 느끼지 않았던 거 같다"라고 했다.

박찬대 의원은 "그래서 당원들의 마음과 여의도 국회의원 마음 사이에는 늘 큰 격차가 있어왔다"라며 "지금쯤 와서 이걸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지경까지 온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분명히 든다"라고 밝혔다.

박찬대 의원은 "당내 민주주의와 관련해 당원들의 요구사항을 누구보다 많이 받아들이고, 그것을 이해하는데 최적이 아닐까"라고 자신의 장점을 강조했다. 이는 당원들이 당내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개혁의딸'이 대거 참여한 민주당 개혁집회 촉구 모습. 사진=고승은 기자
박찬대 의원은 "당내 민주주의와 관련해 당원들의 요구사항을 누구보다 많이 받아들이고, 그것을 이해하는데 최적이 아닐까"라고 자신의 장점을 강조했다. 이는 당원들이 당내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개혁의딸'이 대거 참여한 민주당 개혁집회 촉구 모습. 사진=고승은 기자

박찬대 의원은 또 지난해 서울시 국정감사 당시 오세훈 시장을 저격했던 일화를 언급했다. 즉 자신이 윤석열 정부와 선명하게 맞서 싸울 자신이 있음을 강조한 것이다.

박찬대 의원은 "오세훈 시장이 대장동에 대해 전혀 아무 것도 모르면서 뒤에 써준 판넬만 가지고 읽었던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당시 오세훈 시장은 박찬대 의원이 질문을 하는 도중, 끼어들고 답변하면서 시간을 지연시키기도 했다.

박찬대 의원은 당시 오세훈 시장을 향해 "준비돼 있는 정치 지도자 아니냐. 서울시장으로 10년만에 절치부심해서 돌아오셨는데, 서울시정에 집중해야 한다"며 "내용을 알고 답변해야 한다. 미래가 기대되는 정치인이 왜 이런 꼭두각시 역할을 하는지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저격한 바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넷 2022-08-12 09:11:45
박찬대님 미스터선샤인의 고애신 고사홍대감의 석주 이상룡선생님의 외손자이신 찬대님을 응원합니다. 그 독립운동가 집안의 정신을 계속 계승해주세요

류영자 2022-08-12 08:02:27
박찬대의원님 최고의원님 응원합니다

수석 2022-08-12 01:50:03
수석 최고의원은 박찬대로 밀어주세요! 간절합니다!!

행복세상 2022-08-12 01:34:23
일당 백~ 울 박찬대의원님~^^

파란나라국민 2022-08-11 22:39:36
알찬대덕분에 든든합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