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수사기관이 이재명 봐줬다? 오히려 더 죽이려 했다"
상태바
"文정부 수사기관이 이재명 봐줬다? 오히려 더 죽이려 했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7.3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법리스크' 외치는 그들, "검찰에 보내는 시그널" "명백한 해당행위"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지금 이재명이 고소고발당한 게 어제오늘 일이냐고. 5~6년전 사건 그 때 한 번 다 털어서 경찰이 무혐의 처리한 것을 다시 지금 조사하는 거 아니냐. 그런데 그 때 문재인 정부에서 조사했다고, 문재인 정부에서 봐줬을 거 같아요? 아니에요. 오히려 그 때 이재명을 더 죽이려고 했어"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가 확실시되는 이재명 의원을 향해 '경쟁자'들이 '사법리스크'를 거론 중에 있어 '내부총질' 구설수를 키우고 있다. 이를 두고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이건 검찰에 보내는 시그널로 본다"라고 짚었다. 

김용민 이사장은 지난 26일 '김용민TV'에서 설훈·박용진 의원 등의 '사법리스크' 거론에 대해 "'이재명 사법처리하라, 왜 이렇게 주저해. 사법처리해도 걱정하지마. 우리가 다 민주당 안에서 이재명 그렇게 처리한 데 대해 환영하는 목소리 낼테니까 절대 쫄지 말고 그냥 질러라' 이 신호라고 본다"라고 해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가 확실시되는 이재명 의원을 향해 '경쟁자'들이 '사법리스크'를 거론 중에 있어 '내부총질' 구설수를 키우고 있다. 이를 두고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이건 검찰에 보내는 시그널로 본다"라며 "기본적으로 동지의 언어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가 확실시되는 이재명 의원을 향해 '경쟁자'들이 '사법리스크'를 거론 중에 있어 '내부총질' 구설수를 키우고 있다. 이를 두고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이건 검찰에 보내는 시그널로 본다"라며 "기본적으로 동지의 언어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민 이사장은 "기본적으로 동지의 언어가 아니다"라며 "설훈이나 박용진이나 이 사람들은 정말 민주당에 있어선 안 될 사람들"이라고 직격했다.

이동형 미르미디어 대표도 "부당한 공격을 같은 당에 있는 사람이 받으면 같이 막아줘야 하는데, '이건 사법리스크니까 큰일났다' 그러면 빨리 처벌하라는 거 아니냐"라며 "이게 해당행위가 아니면 뭐가 해당행위냐"라고 직격했다.

이동형 대표는 "지금 이재명이 고소고발당한 게 어제오늘 일인가"라며 "5~6년전 사건 그 때 한 번 다 털어서 경찰이 무혐의 처리한 것을 다시 지금 조사하는 거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런데 그 때 문재인 정부에서 조사했다고, 문재인 정부에서 봐줬을 거 같나"라며 "아니다. 오히려 그 때 이재명을 더 죽이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동형 대표는 "본인이 그런 걸(로비) 많이 당했기 때문에 시장 사무실에 CCTV 설치해서 다 보게끔했다"며 "그런데 성남시장 하면서 인기가 너무 좋아서 누가봐도 경기지사 갈 거 같으니 그래서 못 나오게 하려고"라고 했다. 그는 "(이재명 향한 먼지털이식 수사는)딴 데에서 한 게 아니다. 문재인 정부하의 행안부 경찰이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형 대표는 "무혐의 받고 재판 가서도 다 무죄받았잖나"라며 "그런데 지금 정권 바뀌었다고 다시 갖고 와서 '이재명을 이대로 놔두면 나중에 대선후보가 될 거니까 위험하니까 제거하겠다. 그리고 정치적으로 고발하겠다' 이걸 지금 받고 있는데 그걸 당에서 막아야지. 그걸 앞장서서 사법리스크 있으니까 안 된다고 그렇게 하면 그게 같은 정당 사람이냐"라고 직격했다.

이동형 대표는 "지금 이재명이 고소고발당한 게 어제오늘 일인가"라며 "5~6년전 사건 그 때 한 번 다 털어서 경찰이 무혐의 처리한 것을 다시 지금 조사하는 거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런데 그 때 문재인 정부에서 조사했다고, 문재인 정부에서 봐줬을 거 같나"라며 "아니다. 오히려 그 때 이재명을 더 죽이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경찰이 성남FC 관련 압수수색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동형 대표는 "지금 이재명이 고소고발당한 게 어제오늘 일인가"라며 "5~6년전 사건 그 때 한 번 다 털어서 경찰이 무혐의 처리한 것을 다시 지금 조사하는 거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런데 그 때 문재인 정부에서 조사했다고, 문재인 정부에서 봐줬을 거 같나"라며 "아니다. 오히려 그 때 이재명을 더 죽이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경찰이 성남FC 관련 압수수색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의원은 지난 17일 국회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한 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 초기까지 제가 통계를 내봤더니 근무일 기준으로 해서 4일 중 3일을 압수수색·조사·수사·감사를 받았다"고 회고한 바 있다. 즉 약 10년의 세월 동안 4일중 3일을 검찰·경찰 등 수사기관의 칼날 위에 있었으며, 문재인 정부 들어서도 계속됐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동형 대표는 8월말 전당대회 후 '이재명 당대표' 체제가 출범하면 민주당 의원 중 일부가 국민의힘 쪽으로 옮길 가능성에 대해서도 짚었다. 그는 "지금 여소야대 국면이기 때문에 여소야대 국면에선 언제나 소수여당이 다수 야당을 땡겨왔다"라며 "야당 의원들은 따뜻한 곳으로 가고 싶어한다. 그리고 170명 있기에 분명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동형 대표는 특히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을 언급하며 "정당 새롭게 만드는 데 선수이기 때문에, 그럴 가능성 충분히 있다고 본다"며 "'이재명이 이렇게 인품이 떨어지기 때문에 같은 정당에서도 나온다' 이런 프레임을 씌우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