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서훈-박지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반박
상태바
'노영민-서훈-박지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반박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10.27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정부의 근거 없는 보복에 불과, 첩보 삭제를 지시하거나 은폐한 사실도 없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 핵심 인사들(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전 안보실장,박지원 전 국정원장)들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여당의 ‘월북몰이’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최문봉 기자)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최문봉 기자)

27일,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 핵심 인사들은 이날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 정부의 근거 없는 보복에 불과하고, 첩보 삭제를 지시하거나 은폐한 사실도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이들은 “현 정부가 관련 사실들을 자의적, 선택적으로 짜맞추면서 사건을 왜곡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군 특수정보인 SI 첩보에 '월북 의사' 를 표명한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며 “첩보 내용을 있는 그대로 판단해 월북으로 추정된다는 판단을 발표한 것일 뿐이다”라고 밝혔다.

서훈 전 청와대 안보실장은 "당시에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다 밝혔다. 근거없이 월북으로 몰아간 적도 없고, 그럴 이유도 실익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가 다른 실종원인에 대한 명확한 근거도 제시하지 못하면서 월북몰이를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마구잡이식 보복에 불과할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사건 은폐 의혹에 대해 "당시 민감한 정보가 불필요한 단위까지 전파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배포선 조정을 한 것"이라면서 “이것을 삭제로 규정하는 것이야말로 진실 왜곡이다”라고 반박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저는 대통령 청와대 안보실로부터 자료를 삭제하라는 어떤 지시를 받은 적도 없고, 국정원 직원들에게 제가 삭제를 지시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은폐를 시도하였다면, 당시 관계장관들과 보좌진까지 7-8명의 인원이 청와대에 모여 회의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