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호영 '아빠 찬스' 의혹 맹폭…“윤석열 친구 구하기 국민 공분"
상태바
민주당, 정호영 '아빠 찬스' 의혹 맹폭…“윤석열 친구 구하기 국민 공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4.18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尹, 소녀 일기장까지 압수하던 공정의 잣대 어디로 사라졌나"
박지현 "'팩트 없다'고 하는 것은 친구니까 수사를 하지 않겠다는 선언"
박홍근 "尹 '부정 팩트 있어야 한다' 발언, 의혹·허물 무책임한 감싸기"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아빠 찬스' 의혹에 대해 '조국 사태'를 인용하며 맹폭을 퍼부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당선인은 검찰 총장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기도 전에, 지금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통해 동시다발 압수수색을 벌인 일이 있다"며 "소녀의 일기장까지 압수하던 잔혹하고 무자비한 공정의 잣대는 어디로 사라졌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것인지, 윤석열의 선택적 정의에 국민의 공분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윤 당선인은 국민에게 약속한 '공정과 정의'를 도대체 언제 보여줄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윤 당선인의 40년 지기라는 정 후보자는 퍼도 퍼도 마르지 않은 '의혹의 화수분'"이라며 "어제(17일) 해명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 상식으로 전혀 납득할 수 없는 변명한 늘어놓았다"고 힐난했다.

윤 위원장은 "윤 당선인은 한술 더 떠 “부정의 팩트가 확실히 있어야 하지 않나”라며 40년 친구를 엄호했다"며 "대선 당시 본인과 부인, 그리고 장모에 대한 의혹, 일명 ‘본부장 의혹’에 모르쇠로 일관했던 태도와 똑같다"고 꼬집었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도 "윤 당선인은 '부정의 팩트가 확실히 있어야 하지 않느냐'며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며 "조 전 장관은 팩트가 있어서 70여 곳을 압수수색했냐. 수사를 해야 팩트가 나오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수사도 하지 않고 팩트가 없다고 하는 것은 친구니까 수사를 하지 않겠다는 선언으로 들린다"며 "조 전 장관 때 같았으면 지금쯤 10곳은 압수수색을 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지금 검찰은 꿈적도 하지 않고 있다. 다시 정권의 하수인으로 회귀하고 있다"며 "정호영 후보자의 사퇴는 당연하다. 물론 사퇴하더라도 수사는 받아야 한다. 그것이 공정"이라고 강조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당선인의 ‘친구 구하기’는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며 "부정의 팩트가 있어야 한다”는 윤 당선인의 발언은 산더미처럼 쌓여가는 정호영 후보자의 의혹과 허물에 대한 무책임한 감싸기"라고 직격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당선인은 40년 지기 정 후보자에게도 똑같이 ‘우정’이 아니라 ‘공정’의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정 후보자의 기자회견에 대해서도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의혹과 턱없이 부족한 해명에 국민들이 얼마나 납득할지 의문"이라며 "교육부의 특별감사를 받겠다는 것은 어떻게든 시간을 끌어 위기를 모면해 보자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그는 "자녀는 ‘아빠 찬스’로 의대에 입학하고, 아빠는 ‘친구 찬스’로 장관이 되는 불공정과 특혜의 커넥션을 국민들은 용납하기 어렵다"며 "윤 당선인은 싸늘한 민심을 직시하고 즉각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태진 비대위원은 "두 자녀는 정 후보자가 고위직으로 있던 경북대병원에서 봉사활동을 한 것을 비롯해 편입과정에서도 면접관 모두가 아빠의 지인들로 구성돼 있었다"며 "아빠 찬스를 활용한 스펙 쌓기가 강력히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더 심각한 것은 이 사건을 대하는 국민의힘의 태도 역시 공정하지 않다는 것이다. 정 후보자 자녀의 입시 비리 등의 의혹으로 우리 청년들의 박탈감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된다"며 "청년들이 원하는 공정한 사회와 공정에 대한 잣대가 고무줄 잣대가 돼서는 안된다"고 충고했다.

조응천 비대위원은 대통령직 인수위의 인사검증에 대해 "정 후보자의 검증 동의서 제출 하루 만에 후보자 지명을했다고 한다"며 "인수위의 후보자 검증은 부실 검증이 아니라 ‘무검증’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 당선인의 ‘부정의 팩트가 확실히 있어야 한다’거나 배현진 대변인의 ‘범법행위가 있었는지’ 등의 발언은 후보자 검증 기준이 사법처리 수준이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