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MODAFE2020 ㉒] 내 안의 또 다른 나일지 모를, TheParkDance의 “처용 - 불안과 불신속에서”
상태바
[MODAFE2020 ㉒] 내 안의 또 다른 나일지 모를, TheParkDance의 “처용 - 불안과 불신속에서”
MODAFE Collection
  • 권애진 기자
  • 승인 2020.05.2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뉴스프리존=권애진 기자] 작년 한 해 동안 모다페에 공모신청을 한 작품 중 MODAFE에 함께 긴 호흡을 함께 할 작품을 선정해 관객들에게 소개하고 있는 ‘MODAFE collection’이 지난 19일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관객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해 주었다.

TheParkDance는 한국의 현대무용을 국제무대로 이끌어 나가려는 목적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무용단이며, 대표 및 안무자 박근태는 작품마다 그에 맞는 무용수를 선정, 작품에 대한 내실을 다지며, 여러 작업을 통해 사고와 감정의 다채로운 표현을 주요 개념으로 하고 있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 백색 옷을 입은 무용수는 처용을, 검은 옷을 입은 무용수는 처용의 탈을 쓴 역신을 표현하는 것일지도, 혹은 내 안의 또 다른 나일지도 모른다. 백색 옷 무용수의 춤사위는 귀신을 손으로 쓸어내리는 모습을 형상화한 '처용무'에서 본 동작인 듯도 하다.  /ⓒAejin Kwoun

처용설화에서 나오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그 속에 나오는 감정들을 재해석하고 있는 이번 작품에서는 불신으로부터 생기는 분노와 불안으로부터 야기되는 떨림을 현대춤의 이미지로 보여주고 있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 믿고 싶어하는 마음과 불신으로 인한 불안한 마음은 마음 속에 외따로 존재하는 것이 아닐지도 모른다. /ⓒAejin Kwoun

문학, 음악, 춤, 연극 등이 한데 잘 어우러진 종합예술의 완벽한 모델이자 한국학 관력 연구의 각광받는 소재라 평가받고 있는 처용설화에서 처용이 천연두를 옮기는 역신을 발견하지만, 분노를 표출하기보다는 춤과 노래를 부르며 탄복시켰다는 대목에서 모티브를 얻은 듯한 이번 작품은 그의 고뇌가 무대 위에서 펼쳐진다.

"서울 밝은 달에 밤들이 노닐다가 들어와 잠자리를 보니 발가락이 스물이로다. 열은 나의 것인데 열은 누구의 것인가, 본디 내 것이지만 빼앗긴 것을 어찌하리오."

- 악학궤범 "처용가" 중 -

삼국유사에 의하면 동해 용왕의 일곱째 아들이라는 처용에 대해 어떤 이들은 대범하고 당당하다 이르고, 또 어떤 이들은 '처용'만의 시점에서 진행된 가슴 아픈 이야기라고도 말한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처용의 부인의 관점에서는 처용의 대범함이 어떤 의미로 다가왔을까?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어떤 작품에서는 서역에서 온 이방인으로 묘사된 바도 있는 '처용'을 주변 모든 이들이 칭송만을 하였을까?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처용은 자신의 아내를 온전히 믿었기에, 그저 역신을 쫒아내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춤과 노래를 펼친 것이였을까?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설화 속 역신은 왜 처용의 노래와 춤에 탄복했던 것일까?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처용의 부인은 어떤 마음이였을까?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불안과 불신의 시대 사는 우리의 마음 속에는 처용과 역신이 함께 존재할는지 모른다. 그리고 누군가를, 무언가를 믿고 싶어하는 마음과 의심하고 불안해 하는 마음 또한 함께 존재할는지도 모르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