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MODAFE 2020 ㉓] 함께 가야 더 멀리 그리고 더 높이 갈 수 있는 우리, 멜랑콜리 댄스컴퍼니의 “비행(飛行)”
상태바
[MODAFE 2020 ㉓] 함께 가야 더 멀리 그리고 더 높이 갈 수 있는 우리, 멜랑콜리 댄스컴퍼니의 “비행(飛行)”
The New Wave #1
  • 권애진 기자
  • 승인 2020.05.30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뉴스프리존=권애진 기자] 한국현대무용계에 주목해야 할 젊은 안무가들로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가는 안무가들을 소개하는 모다페의 프로그램 ‘The New Wave #1’이 지난 20일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관객들에게 현대무용의 신선한 매력을 가득 안겨주었다.

새로운 물결의 첫 번째 무대는 멜랑콜리 댄스컴퍼니, 최은지 Dance Project, 시나브로 가슴에, Modern Table이 채워나갔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_무용수 정재우와 정철인 /ⓒAejin Kwoun

멜랑콜리 댄스 컴퍼니는 2016년 정철인 안무가에 의해 창단되었다. 멜랑콜리라는 단어는 우울함과 몽환적인 분위기를 함께 담고 있으면서도, 예술에서 걸출한 인물들을 부르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우리의 삶이 곧 예술이라고 생각하는 멜랑콜리 댄스컴퍼니는 다양한 관객이 공감할 수 있고, 생각할 수 있는 작품을 구성하려고 한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또한 역동적이고 밀도 있는 움직임과 더불어 이러한 움직임들이 쌓여 이미지를 제시하기도 하는 다양한 표현법을 이용하여,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경이로움을 만들어내려고 노력한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작품 비행(飛行)은 목표를 향해 날아오르는 인간의 모습을

도약과 낙하를 통해 표현하고자 하였으며,

결코 혼자서는 날 수 없는 인간의 한계에 대하여

두 사람이 함께 완전한 비행을 이뤄내는 과정을 그려내고자 한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인간은 결코 혼자서는 살 수 없는 생물이다. 물질적인 것으로는 마음의 채움을 다 할 수 없기에,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함께' 하며 마음의 공간을 채워나가려 한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목표를 향해 날아오르는 도약 그리고 낙하를 반복하는 인간의 한계를 밀도 있으면서도 특유의 유머가 가득한 움직임으로 보여주며, '사람이 혼자 살 수 있는가?'에 대한 오래되고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사람과 사람 사이 '관계'의 유지는 자연 그대로의 본능적인 의사만으로 불가능하다. 또한 나와 너 우리는 동등한 관계임을 전제로 함께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면, 혼자서 가는 것보다 멀리 그리고 높이 갈 수 있을 것이다.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리허설 사진 /ⓒAejin Kwo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